아는 언니의 미니홈피를 오랫만에 들어갔다.

내가 어려서 부터 알고있었던 언니는 예전부터 예쁘고 멋있었다.

미국유학을 멋지게 마치고 돌아와 지금은 번듯한 직장에서 일하고있는 모습이 참 멋지다.

그런데 정말 더 멋진건, 언니의 얼굴뿐아니라 내면이 참 곱고 고운 사람이라는 거다. 



상대를 배려하고, 속 깊고, 따뜻한 사람.

언니의 다이어리에서 군데 군데 고민의 흔적이 보인다. 인간관계 속에서, 또 자신에 삶에 대해서..

언니 역시 한참 게으름과 싸움을 했던모양이다. 나는 아직도 여전히 ...ing

문득 느껴지는 부. 러. 움.




어떤사람의 글을 보면 겉멋, 허세가 보여 나도 모르게 피식 웃음이 나오는데

또 어떤 사람의 글을 보면 진심이 뭍어나 마음이 말랑 말랑 해진다.

오늘 내 마음이 말랑말랑 해졌다 ㅋㅋ




겉보기 완벽해 보이는 사람도(물론 사람은 완벽할 수 없겠지만..^^),

돈이 많은 사람도, 예쁜사람도, 좋은 직장에 근무하는 사람도,  

모두 자기 삶의 무게가 있고 고민이 있음을,, 알고 있었으면서도 또 한번 느낀다.



점점더 아름다워지는 사람이 될래요~^^

'놀.이.터. > 일상다반사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내가 아는 멋진사람.  (1) 2011.01.19
Posted by 크리스틴♡
TAG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요즘은 어찌 지내시는지요~
    남겨두신 글 처럼... 말랑말랑 해지는 마음으로~
    하루하루 더 아름다운 삶을 살고 계시리라 생각합니다^^
    행복 가득한 하루하루 되세요~

    2011.12.19 18:25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